끝임없는 관심이 필요한가보다.


괜찮다 싶었던 사람인데도, 잠시 관심을 두지 않았더니 회사를 그만둔다는 이야기를 하네. 


다른 동료들과 좋은 관계를 가질때까지 시간이 걸린 동료였고, 그리도 작업을 꽤 성실히 해냈고, 최근엔 동료들과도 친하게 잘 지내서 좋다고 생각했는데...


중간 관리자의 문제일지, 팀장으로서 팀의 리딩의 문제일지, 혹은 팀의 미래에 대한 고민이었는지 모르겠지만, 끝까지 끌고 가지 못한 내 불찰로 밖에 생각이 안된다. 


매일매일 생각하지만, 리딩을 한다는건 어렵다. 즐기고 싶지만, 최근에 더 노력하지만 ... 어려운건 어렵네. 



그래도 포기하지 말아야지.

'주저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의료 민영화  (0) 2013.12.02
facebook을 하루에 30번 정도 처다보는 듯..  (0) 2013.12.02
팀, 사람들을 이끌고 간다는 건..  (0) 2013.04.05
비운 다는 것  (0) 2013.02.08
프랑스의 대통령 , 올랑드  (0) 2012.06.08
아기들의 본능??  (0) 2012.06.08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