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정을 세울 때 언제나 여유를 가진다. 큼직한 작업을 시작하기 전에는 약 이삼일 정도의 시간을 두고 기획서 검토, 개발 흐름 정리, 타 파트와의 해당 작업 진행 사항 체크 등등등...

하지만 예전에 비해서 많은 시간을 공들여 일정을 세워도 일정은 언제나 딱 맞게 지켜지지 않는다.

어떤 사람들은 정말 작업 시간의 두배 정도를 잡아두고 일찍 끝나면 자랑을 하기도 하지만 그 역시도 어긋난 것이 아닌가. (이미 끝내놓고 노는 것 보다야 좀 좋긴 하네.. --; 혹은 그마저도 못 지키던가..)

자신의 역량을 정확히 파악하지 못해서 대충 잡아놓고 맞으면 좋고 안맞으면 뭐.. 좀 추가하고..

하지만 게임 개발이라는게 자기 혼자 운영하는 개발 회사가 아닌 이상 다른 동료들의 일정도 항상 생각해야 한다. 자신의 일정을 대충 잡아 버리면 다른 파트에서 언제나 지켜지지 않는 그런 일정을 보고 한숨을 쉴 뿐이다. 

원래 세운 계획의 10 ~ 15% 정도의 차이에서 일정을 지켜 간다면 아마 정말 잘 지킨 것 같다. 1년 작업이라면 인간이 하는 일이니 한달에서 두달 정도의 차이는 있을 수 있다. 물론 잘 정해서 최대한으로 맞추려고 노력하지 않는다면 문제겠지만... 100%로 맞추는건 사실 불가능에 가까울 것이고 아마 경영진도 그정도를 바라진 않을 것 같다.

매일 매일 새로운 시도를 하고 팀원들과 호흡하며 이런 저런 노력을 하지만... "일정을 잘 지키는 것"은 누구에게나 어려운 숙제일 것 같다.

자.. 빨리 트리거 마무리하고 다시 엔진 리펙토링 하자. 그래픽 파트가 클라이언트 다시 보고 싶다고 우는 소리가 들린다. ^^a


'주저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바른 생활  (0) 2009.11.18
9월의 마지막 날  (0) 2009.09.30
코드를 공유한다는 것!  (0) 2009.09.29
일정을 잘 지키는 것  (0) 2009.08.28
미친거 아냐...  (0) 2009.08.27
컴퓨터 게임은 하이테크놀로지를 필요로 하는 엔터테이먼트이다.  (0) 2009.08.27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