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9.20 21:14
얼마전 도서관에서 newsweek와 forbes 잡지를 읽고 구독을 결정했는데 온라인 구독이 더 저렴하고 쉽게 접할 수 있다는 판단하에 온라인 유료 서비스를 결제했습니다. 

얼마전 forbes에 대한 글을 이곳에 올리기도 했지만... 

일단 아래 주소가 각 잡지의 웹사이트 주소입니다. 

[Newsweek]
http://magazine.joinsmsn.com/newsweek/index.asp  한국 서비스 홈페이지
http://www.thedailybeast.com/newsweek.html  영문 홈페이지

[Forbes]
http://magazine.joinsmsn.com/forbes/index.asp
  한국 서비스 홈페이지
http://www.forbes.com/    영문 홈페이지

포브스는 여전히 불만족인 상태입니다. 한국 고유의 기사가 올라오는 건 좋긴 하지만 아무래도 기존 사이트에 비해 기사의 양이 너무 부족합니다. 게다가 영문 뉴스는 제목과 초기 내용만 조금 번역하고 저작권 문제로 나머지는 영문 홈페이지에서 보는 것을 글 하단에 적어둡니다. 게다가 월간지라 업데이트 속도도 엄청 느립니다. 하루 이틀 짬내서 읽고 나면 더 이상의 읽을거리가 없거든요. 

그에 비해 뉴스위크는 주간지에 영문 홈페이지의 번역된 기사는 잘리지 않고 전체적으로 올라옵니다. 그래서 읽을거리가 포브스 코리아에 비해 풍부합니다. 하지만 이 역시도 영문 홈페이지에 비하면 너무 적다는게 불만이네요. 

모든 글을 올릴 수 없겠지만 돈받고 서비스하는 거라면 최소한은 좀 올려줬으면 하는데 쉽지가 않더군요. 결국 영문 홈페이지를 찾아가 부족한 단어 실력을 투덜거리면 읽게 됩니다. 그나마 다 읽으면 다행인데 정치, 경제 전문 용어같은 경우는 영 쉽지가 않네요.

곰곰히 생각해보니 홈페이지의 레이아웃부터 기사, 이미지 등 여러가지 것들에 대해 저작권이 걸려서 공개가 비교적 자유로운 것들만 올리는 것 같습니다. 

하지만 그런 내용에 대해서 미리 알 수 있었다면 불만은 덜 했을 텐데... ㅠ_ㅜ

저같은 후회 안하시길.. 

영어 읽기가 어렵지 않다면 절대적으로 영문 홈페이지 방문을 적극 추천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