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03.27 12:10

고찰이라고 쓰고나니 뭔가 자신이 없어지네 --; 

예전에 읽었던 아리스토텔레스의 시학에서 플롯에 대한 내용을 보면서 ... #ㄲ!@#ㄲㅇㅃ#@$ 라고 생각했는데, 막상 쓰려니 다시 보고 싶어진다. 

시놉시스, 플롯 ... 뭔 차이지.. 구글링을 해봐야겠군. --;

.

.

.

.

.

그런거군... ^^ㅋ


뭐.. 그런건 뒤로하고.. 여러 컨텐츠를 보면서 느낀 점이.. 

우리가 알고 있는 여러 시나리오는 완전히 새로운 형태의 것이란 찾아보기 힘든 듯 하다. 

여주인공이 메인이 되는 드라마를 보면 신데렐라형, 인어공주형, 콩쥐팥쥐형 등등등.. 우리가 알고 있는 이야기와 비교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오랜동안 구전되어 오거나 오랜동안 여러 사람들에게 사랑받아온 이야기가 여러모로 유리하다고 생각된다. 가장 중요한건 이용자가 따로 뭔가를 기억할 필요가 없는, 이미 기본적인 흐름을 알고 있다는 것이다. 시나리오 전개의 구도가 이미 있으므로 보는 사람 입장에서 이미 기존에 알고 있던 대립관계에 지금 보고 있는 인물을 대입하기만 하면 되기 때문이다. 

식상하지 않을까 라는 생각을 할지 모르겠지만, 당연히 그렇지 않게 만드는게 능력일 듯. 지금 되돌이켜 생각해보면 속았다랄까.. 그럴것 같았지만 그 사이에 일어나는 여러 장치를 보면서 잊어버리기도 하고, 뭔가 반전을 기다리기도 하고.. 실제로 반전이 있기도 하고.. 

기존의 내용을 얼마나 현대적인 감각으로 재편집 하는가에 따라 흥행의 요소를 결정하는 듯 하다. 


음... 이 내용은 소설, 즉 대중적인 성공을 위해서 고민하면서 생각한 개인적인, 좀 .. 기본이 모자란 인간의 생각을 꾸깃꾸깃 정리한 생각일 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게임/책/영화/음악/ > 소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시놉시스에 대한 고찰  (0) 2012.03.27
시작하며..  (0) 2012.03.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