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4.07 17:39

https://github.com/Maximus5/ConEmu



최근 들어 nodejs 작업을 많이 하다보니 콘솔 띄울일이 많네요. 개발을 윈도우에서 한 후 linux 서버로 옮기다보니 윈도우에서 콘솔을 여러개 띄워야 되는데 기본 콘솔을 쓰다보니 여간 불편한게 아니더군요.


그래서 이것 저것 찾다가 ConEmu를 쓰고 있는데, 창 관리가 쉬워서 좋습니다. 

창이 많아지니 조금 버벅이는 느낌이 드는건 제 PC 사양이 부족해서 그런가.. -0-a


다 좋은데, 세팅한 창을 저장했다가 다음에도 쓰고 싶은데... 그게 안되네요. 다른 것들도 찾아봤는데.. 


없네요. 


근본적으로 에뮬레이터다보니 아마 그 안에서 진행되는 실질적인 내용을 확인하고 저장하기는 쉽지 않겠죠.


그런것까지 바라는건 아닌데, 창 세팅, 마지막 경로 위치까지만 저장할 수 있으면 딱 일텐데... 


혹시 이런 기능을 지원하는 콘솔 에뮬 아시느니 분 있으면 댓글 좀 부탁드립니다. 꾸벅~~~


다들 좋은 하루 되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2010.01.19 11:18
 읽고 나서 첫번째 떠오르는 생각은 부성애였다. 책 뒤편의 여러 서평, 온라인에서의 여러 의견을 봤지만 멸망하다시피한 그 곳에서 앞으로의 밝은 미래를 그들이 이야기 한 것처럼 느꼈냐고 물어본다면 No였다. 어쩌면 그 아이 엄마의 결정이 그 세상에서 인간의 미래였을지도 모른다. 

 포기하지 않는, 아이를 사랑하는 아버지의 마음은 절대적으로 공감하겠는데 그 결정이 과연 아이에게 어떤 미래를 줄지는 의문이다. 

 하지만 살아남지 않고서는 어떤 미래도 없다는 사실에는 공감.

 읽으면서 정말 답답했던건 도데체 왜 그런 상황이 되었나 하는 것이다. 이게 참 애매한데.. 이걸 이야기 하지 않았기 때문에 그 부자가 아이 엄마의 말대로 남쪽으로 향하면서 어떤 있을지 없을지도 모르는 미래를 상상할 수 있었던 거겠지. 그 상황에서 소식을 전달 받을 수 없으니 알수도 없겠고...

 어쨌건... 그 난리통에 주인공의 집만 그렇게 멀쩡했던건 도저히 이해할 수 없었으며 그 정도였다면 살아남은 사람들이 꽤 될 것 같은데... 그리고 그렇게 오랬동안 (아이가 태어나기전부터 자랄때까지..) 다른 사람들이 없는 상태에서 살았던 것도.. 

나한테는 혼동의 연속이었던 소설이었다. 

아직도 머리가 어질 어질... 왜 성서와 비교되는 거지..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게임/책/영화/음악/' 카테고리의 다른 글

책 100권 읽기 - 2010년 7월  (0) 2011.06.17
책 100권 읽기 - 2010년 6월  (0) 2011.06.17
책 100권 읽기 - 2010년 5월  (0) 2011.06.17
책 100권 읽기 - 2010년 4월  (0) 2011.06.17
The Road (BOOK)  (0) 2010.01.19
"드리밍 인 코드"를 읽고나서...  (0) 2009.1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