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01.22 01:19

자신의 개발 경험을 하나씩 포기해 가는 과정이다.



내가 원하는 방향보다는 , 그들이 원하는 방향으로 돌려주기도 하고 ...


아무리 작은 코드도, 내가 빨리 하려하지 말고, 그들이 스스로 하기를 기다리고 ...



기다리고...


기다리고...


챙겨준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2013.12.23 14:32

어느 나라, 어떤 개발사에서 개발을 하던.. 한 회사에서 오랜동안 개발을 같이 하며 신뢰를 쌓게 되며, 직책은 점점 올라간다.


차이가 있다면, 외국에서는 직책이 올라가는 가지가 다양하다는 것이다. 


 - 팀 전체를 이끌 것인가.

 - 특정 분야의 전문가가 되어 개발을 구체적으로 리딩할 것인가. 

 - 기존에 하던 업무를 계속할 것인가.


하지만 한국은 이와는 다르다. 선택의 다양성이 없다. 오직 관리직만을 선택할 수 밖에 없다. 개발을 하고 싶다면 간간히 스스로가 내용을 할당하고 작업을 하라는 것이다. 하지만, 과연 다른 개발자이 편안하고 고마운 눈길로 그 관리자를 볼 수 있을까?


아쉬운 점은 많지만, 누가 중간에 무슨 말을 했고, 날 구워삶았던, 지금의 내 자리는 결국은 내가 선택하고 올라온 자리다. 


날 믿고 따르는 사람들에게 최선의 선택이 내가 되도록 오늘도, 내일도 노력하고 결과를 보여주어야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