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07.10 20:28

 확실히 선진국의 업무 시스템은 대체로(우리보다 더 비인간적, 비효율적인 곳도 많다.) 인간 중심적이면서도 효율적이다. 일례로 우리 사회는 아직도 회사에 전념하지 못하는 인원 (가족을 돌보아야 하는 인원, 아이를 기르는 주부, 파트 타임 근무를 원하는 인원)에 대해서 배타적인 성향이 있다. 


 이런 생각의 중심에는 개인의 능력과 협업 능력을 아마도 업무 시간 중심으로 일의 효율성을 따지기 때문일 것이다. 개인을 개인으로 보지 않고 측정하기 편리한 시각으로 사람을 보기 때문이지 않을까. 일반적으로 사람이 가진 시간은 같고, 비슷한 능력을 사람에게 일을 주었을 때 아마 더 오래 일한 사람이 더 많이 한다고 생각하는 듯 하다. 


 동양 철학의 중심에 인본주의가 있지 않았던가. 그런데 왜 서양의 선진국 기업들이 오히려 개인의 사생활과 의사를 존중하고, 동양 철학의 한 줄기에 있는 우리는 단체라는 이름으로 개인의 희생을 강요하게 되었을까. 


 아픈 가족을 돌보면 일을 해야 생계를 꾸밀 수 있는 사람들도 회사와 협의하여 일을 하는 시간과 업무의 우선순위, 회의 시간을 서로 배려하며 양쪽 모두를 원활히 진행할 수 있다는 이야기를 외국의 기사나 이야기에서는 심심치 않게 들을 수 있다. 


 아마 우리나라의 왠만한 기업에서 이런 문제로 논의하면 바로 잘리지 않을까. 아니면 지금은 많이들 변해가고 있을까. 


 누군가 "양쪽 다 잘하면 되지. 너가 능력이 부족해서 그런거야." 라고 말하겠지. 지랄.. 가족이 아파서 간호가 필요한데 주변에 도와줄 사람은 없고, 일을 안다니면 약값과 병원비를 댈 방법이 없고, 사람을 쓰자니 번 돈 다 줘야되고.. 일을 마치고 필요하면 야근을 한 다음 병원에 가서 쪽잠을 자고.. 대충 샤워하고 아픈 가족을 남겨둔체 회사로 와서 일해야 하는 사람을 직장에서 우리는 다른 사람과 똑같은 기준으로 바라본다. 


 조금 양보를 해서 그 사람이 잘 할 수 있도록 도와주면 좋을텐데... 기업도 단체 규율 문제만 따지지 말고 한 사람의 사정을 전달해서 양해를 구하고, 한발 물러서서 그 사람이 그런 어려운 환경에서도 잘 해쳐나갈 수 있도록 도와주면 안될까. 그럼 그 사람도 회사에서 더 최선을 다하지 않을까. 지금 조금 남들에게 도움을 구하고 작업량이 떨어져도 가족이 행복해지면 다른 회사가 돈 좀 준다고 홀랑 가버리거나 하지 않을텐데... 


 지금까지 경험으로 한사람 봐주면 다른 사람도 봐줘야 된다며, 그리고 그걸 악용하는 사람이 나올거라고 이야기하면서 결국 그 사람을 내몰지 않을까 생각된다. 내가 너무 나쁘게만 생각하는 걸지도 모르지만.. 


 이제 우리도 개인을 전체 중 한명이 아닌 소중한 사람으로 바라볼 줄 아는 사회가 되었으면 좋겠다. 


 국회의원들은 지킬 생각이 없는 공약 내걸지 좀 말고 --+ 콱!!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2012.06.14 22:09

http://news.donga.com/Series/List_70010000000624/3/70010000000624/20071107/8508773/1


헐.. 몰랐다. 뭐.. 찾다가 우연히 봤는데.. 이런거였나.. 완전 몰랐음.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2012.03.22 10:00
2000년 초던가.. 서버군 제품은 패키지 비용만 내용 서비스를 할 수 있었고.. 

이후 얼마전까지는 인터넷 컨넥션이라고 하던가.. 유저에게 서비스가 될 경우 이에 대한 비용을 따로 지불하라고 했었다. OS가 100이면.. 인터넷 컨넥션 비용은 약 200 정도. DB는 500 ~ 700정도의 가격이 더 붙었지.. 

드디어 올해. M$가 라이센스 정책을 끝을 보여주네. 

기존 가격에 다시 라이센스 유지 비용을 추가로 붙였네. SA라고 했던가.. 2년마다 라이센스 연장계약을 추가비용을 지불해야 하네. 

4월부터는 각 라이센스가 CPU 개수에서 Core개수로 수정이 되고.. 

다음 서비스를 위한 구축 비용과 유지비용이 이전에 비해서 몇배는 들 것으로 추정되고 있는 상황 -_-;;

소규모 회사는 M$ 제품군으로 서비스는 이제 글렀음.

하여... 리눅스와 mysql에 대한 비용을 투자할 기회를 M$가 줄 듯 허네.

그전까진 투자 대비 효율에 있어서 리눅스가 그리 좋지 않았지만, 이제 M$에게 줄 비용을 리눅스 쪽에 투자한다면 투자 대비 효율이 충분히 나올 듯.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2012.03.13 13:14
아무리 인상적인 숫자도 비교대상이 없으면 꽝.


며칠전 발표된 APPLE사의 NEW iPad 발표회장. 

keynote에서 autodesk사의 sketchbook pro 제품에 대한 설명을 위해 나온 발표자의 경우는 수치에 대한 전달에 대한 좋지않은 예를 보여줬다. (일단 자신의 소개 혹은 청중에 대한 간단한 인사도 없이 시작된 발표는 약간 무례해 보였다.)

그런건 차치하고, 

발표 중 제품 다운로드 횟수, 새로운 유저수에 대한 내용이 나오는데

다운로드 횟수는 무려 2천만번, 그리고 2년만에 무려 천만의 신규 유저가 들어왔다고 이야기를 한다. 그리고 발표자는 이렇게 이야기하지 " It's amazing!! ".  

그리고 친철한 관중은 "............"


만약 발표자가 이 수치를 청중에게 전달하면서 비교가 될 만한 (가능한 유명하고, 자신의 제품과 적대적인... 그리고 이전에 자신의 제품보다 더 많은 수치를 기록한, 하지만 이번에 자신의 제품이 이를 넘어선) 제품의 수치와 비교했다면 보다 효과적으로, 그리고 좀 더 청중에게 인상적으로 내용을 전달할 수 있었을 것이라 생각된다. (그럴 필요성이 없어서 그렇게 했을지도 모르지.)

=============== ===============  ===============  ===============  =============== 

확실히 스티브 잡스가 없는 애플의 제품 발표회는 감성이 빠져있는 느낌이다.

발표회를 보기 보다는 그냥 정리된 기사 내용을 보는게 더 효과적일지도 모르겠네.

아쉽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2012.01.09 16:40
쿨 하다고 해야할지..

영화에서  저스틴 팀버레이크 (딜란 역)  밀라 쿠니스 (제이미 역)가 소개한
New York의 한 회사로 팔려가는 장면이 있는데, 전 회사 사람들이 모두 팔린걸 즐기는 파티가 
소개된다.

자신의 회사에서 능력있는 인재가 팔려나가는 것이 동료들에게 정말 즐거운 일인가?

아쉽지만 축하해. 나도 언젠가 너처럼 되어야지. 하는 건가??

아직까지 우리 문화에서는 좀 아리송!!

직원의 입장이라면 나라도 후자였으면 좋겠다. ^^ 가는 쪽이던 .. 남아 있는 쪽이던...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2011.08.25 11:47
http://gameshot.net/common/con_view.php?code=GA4e54849bac376 


후크성 기사 찍어내느라 정말 고생 많으십니다. 

뒤에 올 파장 같은건 생각 안하는 거겠죠. 해당 기사 만들어 내신 기자분, 정말 김택진씨에게 사과해야 하지 않을까요 -_-; 만약 김택진씨 주장이 맞다면..

세상은 모르는 것 ㅡ_-a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IT/사회'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청중에게 수치를 인상적으로 전달하려면  (0) 2012.03.13
프렌즈 위드 베네핏  (0) 2012.01.09
그렇죠. 이거죠 바로..  (0) 2011.08.25
한국형 웹 OS  (0) 2011.08.23
삼성의 바다 플렛폼  (0) 2010.05.25
클라우드 서비스의 성공??  (0) 2010.01.06
2011.08.23 11:33

한국형 웹 OS

IT/사회 2011.08.23 11:33
http://www.asiae.co.kr/news/view.htm?idxno=2011082309014721673

이제 그마~~~ㄴ 국민 세금을 도대체 얼마나 낭비해야 정신 차릴까.

정부 주도의 이런 프로젝트는 혈세 낭비일 뿐. 대기업 R&D 혹은 정치 자금으로 쓰일 가능성이 가장 높다. 최악은 그냥 이런 발표하고 누군가 돈 먹고 이도 저도 안되는거지... -_-a

중소기업이 들고 올 미래의 안드로이드나 차지마라.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IT/사회'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청중에게 수치를 인상적으로 전달하려면  (0) 2012.03.13
프렌즈 위드 베네핏  (0) 2012.01.09
그렇죠. 이거죠 바로..  (0) 2011.08.25
한국형 웹 OS  (0) 2011.08.23
삼성의 바다 플렛폼  (0) 2010.05.25
클라우드 서비스의 성공??  (0) 2010.01.06
2010.05.25 08:55
음.. 삼성이 정말 미친걸지도 모른다. 왜냐면.. 삼성은 H/W 제조 회사지 S/W 제작 회사가 아니였으니까~. 마인드 자체가 다르달까... 지금까지 컨텐츠 개발에 대해서는 신경도 쓰지 않았잖아. 핸폰 기기 많이 팔아서 돈 버는게 훨씬 이득이라고 생각하고 있었으니까 ~ 

근데.. 애플이나 구글을 보고 배가 아프긴 했나보네. "바다"플렛폼을 내놓다니.. 진짜 어딘가에서 이야기 하듯이 그냥 미친짓이다. 기능, 성능, 디자인 .. 뭘 봐도 애플이나 구글 따라잡기는 글러먹은 형상이지만.. 

개인적으로 박수를 보낸다. 왜??!!!

한국에서 그 미친짓을 할 수 있는 회사는 삼성, LG같은 대기업 뿐이거든. 몇 안되는 그 회사중에 삼성이 드디어 S/W쪽으로 눈을 살짝 돌린거야. 이제 H/W 팔아가지고는 중국이나 신흥 강국에 치여서 힘들다고 판단했을 것 같다. 이제 자신들만의 독자적인 플렛폼과 컨텐츠 생산기지를 만들어 둬야 한다고 생각을 고쳐먹은 걸까. ... 아직 확신이 서지 않는다. 삼성이 바다에 올인하는 것도 아니고... 애매하긴 해. 

그래도 그 미친 짓.. 좀 오래 했으면 좋겠다. 초반에 깨진다고 확 접어버리지나 않았으면 좋겠어. 

반도체를 처음 시작하던 그 마음으로 좀.. 끈질기고 좀 더 적극적으로 해서 깨지더라도 거기서 뭔가를 건지고 또 발전하는 모습을 우리에게 보여줬으면 좋겠어.

가끔 하는 모냥새를 보면 미운 것도 많지만... 그래도 인정할건 인정해야 되는게 비리를 저지르던 뭔 쑈를하던 한국의 많은 사람들이 거기에서 먹고 살자나. 

국민 덕(!!!)에 잘 컸으면 그런데 팍팍 투자해서 뭐가를 보여줬으면 좋겠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IT/사회'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청중에게 수치를 인상적으로 전달하려면  (0) 2012.03.13
프렌즈 위드 베네핏  (0) 2012.01.09
그렇죠. 이거죠 바로..  (0) 2011.08.25
한국형 웹 OS  (0) 2011.08.23
삼성의 바다 플렛폼  (0) 2010.05.25
클라우드 서비스의 성공??  (0) 2010.01.06
2010.01.06 14:52
과연 기업이 자신의 기업 정보를 자신의 회사안이 아닌 클라우드 서비스를 하는 회사의 저장소에 비밀 문서를 보관하고 안전하게 쉴 수 있을까?

누군가의 실수 하나 혹은 해킹으로 인해 얼마든지 기업 비밀이 유출될 수 있는 그런 곳에.. 
(참..얼마전에 구글 비번 시스템 해킹 당했다죠. ;;)

작은 기업의 경우 경비를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기는 하지만 역시 기업 정보를 올리기에는 힘들지 않을까 생각된다. 

서비스사 입장에서는 기업 서비스를 통한 수익 창출을 원하겠지만 그리 쉬운 일은 아닐 것이다. 

정보의 손쉬운 공유, 비용 절감 등의 여러가지 이점이 있긴 하지만 가장 중요한 보안에는 역시 민감할 수 밖에 없지 않은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IT/사회'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청중에게 수치를 인상적으로 전달하려면  (0) 2012.03.13
프렌즈 위드 베네핏  (0) 2012.01.09
그렇죠. 이거죠 바로..  (0) 2011.08.25
한국형 웹 OS  (0) 2011.08.23
삼성의 바다 플렛폼  (0) 2010.05.25
클라우드 서비스의 성공??  (0) 2010.01.06